“북.일 비밀접촉, 북측 제의로 성사돼”

지난해 여름 이후 중국 베이징(北京)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진행된 일본 민주당과 북한간 비밀접촉은 북한의 제의로 성사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또 북한은 이 자리에서 과거에도 제의한 이른바 ‘적군파 추방’ 문제를 타진했을 가능성이 크며, 일본인 납치문제 등 현안에 대해 양측은 입장을 조율했으나 구체적인 진전은 없었던 것으로 복수의 외교소식통은 전했다.


일본 측은 적군파 문제에 대해 ‘북한이 보호 중인 자국인 적군파 요원을 추방하면 국내법에 따라 처벌하겠다’는 일관된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1970년 도쿄발 후쿠오카행 일본항공(JAL)의 요도호 납치에 관여했던 일본 적군파 요원 4명(북측은 3명만 인정)을 아직 보호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적군파 추방’ 방안은 북한이 적군파 요원들을 자국 영토 밖으로 내보내면 일본이 영사권 행사 차원에서 이들을 인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한 소식통은 “북.일접촉은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접촉이라기보다는 일본 민주당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아직 주요 현안에 있어 실질적인 성과는 없다고 들었으며 북한의 진정성이 확인되면 일본 정부 또는 정치권에서 후속 접촉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는 북한에서 만나자고 하니 일본 민주당 측에서 그 진의를 파악하는 단계”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과거 6자회담내에 설치된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 등에서 이른바 ‘일본인 납치사건’에 대한 재조사 등 추가 조치에 대한 논의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당국자는 최근 북.일접촉에 언급, “작년 여름 이후 미국과 한국 등에 대한 일련의 유화정책의 일환으로 본다”며 “일본인 납치문제가 6자회담 재개 등 비핵화의 본질적 사안과는 무관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