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불교계 25일 개성서 첫 합동법요식

북한과 일본의 불교계가 오는 25일 개성에서 첫 합동법요식을 연다고 교도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일본 교토(京都) 긴카쿠지(金閣寺) 주지인 아리마 라이테이 임제종 쇼코쿠지(相國寺) 관장 등 80명의 불교계 관계자들은 23일 오전 베이징(北京)을 거쳐 평양으로 향했다.

이들 방북단은 북한 불교계 인사들을 만나 오는 25일 개성의 ’영통사’(靈通寺)에서 낙성(준공)을 기념하는 합동법요식을 연다.

영통사는 지난 1027년 고려 현종 때 창건됐으며 대각국사 의천(義天)이 천태종을 창설한 명찰.

지난 16세기 화재로 소실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남북 불교계가 지난해 복원했다.

방북단 관계자들은 아리마 관장이 북·일 국교정상화에 관한 일본측 메시지를 북한에 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아리마 관장 자신은 정치적 역할을 부정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이 통신은 방북단에는 일본 ’걷기협회’ 간부도 포함됐다면서 이들은 도쿄-후쿠오가(福岡)-북한-베이징에 이르는 ’평화행진’ 구상을 북한측에 타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리마 관장은, 지난해 11월 미·일 정상회담을 위해 일본을 방문했던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고이즈미(小泉) 총리의 초청으로 긴카쿠지를 방문했을 때 안내 역할을 맡았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