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납치피해자 재조사 합의 내용 요지

북한과 일본은 13일 새벽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6자회담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회의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재조사를 위한 위원회 구성 및 올 가을까지 재조사 완료 등에 합의했다.

다음은 일본 외무성이 공개한 실무회의 합의 내용 요지.

◇총론

▲양측은 북한이 실시하는 납치문제 조사의 구체적인 방식과 일본측이 실시할 조치 및 쌍방의 조치 실시 타이밍에 합의함.

◇북한의 납치 피해자 재조사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 (납치당한) 생존자를 발견해 귀국시키기 위한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함.

▲조사 대상은 정부가 인정한 피해자와 기타 행방불명자가 포함되는 등 모든 납치 피해자가 대상임.

▲권한이 부여된 북한의 조사위원회가 신속히 조사를 실시하고 가능한 한 올 가을에 종료함.

▲북한은 진척 정도를 일본측에 수시로 통보하고 협의함. 생존자가 발견된 경우는 일본에 이런 사실을 통보하고 그후 처리 방식을 협의함.

▲일본측이 관계자와 면담하고 관계자료를 공유하며 관계 장소를 방문하는 것 등을 통해 조사 결과를 직접 확인하도록 (북한측이) 협력함.

▲조사에 관련된 기타 항목에 대해서는 양측이 계속 협의함.

◇일본의 대북 경제제재 해제

▲북한측이 재조사를 개시하는 것과 동시에 인적 왕래와 전세 항공편에 대한 규제 해제를 실시함. 구체적인 타이밍은 조정함.

◇기타 북일 양측의 조치

▲북한의 일본 항공기 요도호 납치범들의 인도에 협력함. 인도적 지원 물자 수송 목적의 북한 선박의 입항금지는 재차 협의함.

◇기타

▲일본측은 북일 평양선언에 따라 납치, 핵, 미사일 등 제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정상화를 실현하려는 기본 입장을 설명하고 핵과 미사일 등 현안에 대해서도 북한측에 해결을 위한 행동을 요구함.

▲북한측은 조총련에 대한 탄압과 일본에 의한 대북 조치에 대한 비판이 있었음./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