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납치문제 전망 불투명”

북한과 일본이 국교정상화를 위한 대화를 조만간 재개할 예정이지만 북한이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자세를 보여 전망이 불투명하다고 NHK가 25일 보도했다.

서울에서 수신된 NHK는 이날 “(일본) 정부 내에서는 북조선이 납치 사건을 거론하는 것에 난색을 표명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어 이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인 진전이 있을 것인지 불투명한 정세”라고 말했다.

방송은 일본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서 전향적인 대응을 이끌어낼 생각이나 북한이 납치 사건은 이미 해결됐다는 자세를 굽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일본 외상은 북한과의 대화에서 납치 문제를 비롯 핵, 미사일 등이 논의될 것이라며 “납치 사건의 빠른 해결을 위해 신중히 논의해 가겠다”고 말했다.

북.일 양국은 19일 타결된 베이징(北京) 6자회담 공동성명 2항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일본은 평양선언에 따라 불미스러운 과거와 현안사항의 해결을 기초로 하여 관계 정상화를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