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인권단체들, 정부안 전면 재검토 요구

북한인권과 납북자 관련 시민단체들은 27일 오후 1시 국회의원회관 1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탈북자 수용정책 개선안’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했다.

<북한민주화 네트워크>(대표 한기홍)<기독교사회책임>(공동대표 서경석) <바른사회시민회의>(공동대표 김성기) <탈북자 동지회>(대표 윤성수) 등 11개 단체가 참여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지난 23일 발표된 정부안에 대한 각 단체별 입장 발표와 개선방향에 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간담회 참여단체들은 브로커와 기획탈북 관련자들의 출국제한 문제와 관련, “재중 탈북자에 대한 인권보호 노력 없는 브로커와 기획탈북 관련자들에 대한 출국제한 정책은 탈북자들의 한국행을 막겠다는 반인권적 정책”이라고 지적하며 정부의 개선안에 대한 공동입장을 발표했다.

단체들은 공동 입장에서 ▲정부의 중국과 북한의 탈북자 인권탄압 중단에 대한 정책 마련 ▲탈북자 수용정책개선안 전면 재검토 ▲ 정부 중국내 탈북자 인권보호 대안 마련 등을 주장했다.

단체들은 향후 통일부 장관 면담과 인권단체 공동기자회견 등의 활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 관련기사 보기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