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에 포섭된 탈북자 자수..불구속수사중(종합)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국내에 정착한 국경경비대 출신 탈북자 이모(28)씨가 가족을 만나기 위해 입북하는 과정에서 북한 당국에 검거돼 국내 탈북자 실태를 보고하고 교육을 받은 뒤 국내에 재입국후 자수해 국가보안법 위반(간첩혐의 등)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이씨는 국내정착 후 올해 4월 가족을 만나기 위해 북한에 밀입국하던 과정에서 북한 국경경비대에 붙잡혀 합동신문기관인 ‘대성공사’와 정착지원시설인 ‘하나원’ 등에 대해 서면으로 보고했다.

이어 이씨는 4월 20일부터 5월초까지 평남 평성시에 있는 국경경비총국 초대소에서도 보위사령부 소속 대남공작 지도원에게 동일 내용을 언급한 뒤 신의주시의 초대소에서 대남공작지도원으로부터 교육을 받고 5월 중순 국내에 재입국했다.

이씨는 이 과정에서 북한 당국으로부터 탈북자동지회와 통일관련 단체 등에 가입해 활동한 뒤 회원증을 증거물을 갖고 재입북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씨는 국내에 입국한 뒤 중국내 북한 연락책에게 무사도착 보고를 한 뒤 불안감을 느끼고 관계당국에 자수해 현재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이씨는 앞서 1997년 탈북해 중국에서 구두닦이 등으로 불법체류자로 생활하다 중국공안에 체포된 뒤 강제북송돼 북한 보위사령부 중국지역 공작원으로 포섭돼 활동하다가 2002년 11월 중국 베이징 주재 한국대사관 영사부에 집입해 2003년 1월 국내에 들어왔다.

이씨는 중국에서의 활동에 대해 2003년 국내 입국 직후 관계기관 합심과정에서 이미 진술하고 일반 탈북자로 인정받았다.

관계당국 관계자는 “이씨는 2003년 입국후 국내에서 결혼을 하는 등 평범하게 살다가 북한의 가족을 만나기 위해 입북하던 과정 중에 잡혀 위압 속에서 국내사정에 대해 보고하고 교육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지령에 따른 간첩활동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등에는 보고하지 않은 상태”고 밝혔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는 “탈북자의 재입북 사례를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탈북자 단체와 대화 과정에서 탈북자들이 가족상봉을 목적으로 중국을 다녀온 사례가 많은 것으로 듣고 있다”고 말했다.

jyh@yna.co.kr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