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에 비료 15만t 추가지원 결정

정부는 북한의 비료 15만t 추가지원 요청과 관련, 내부 협의를 거쳐 이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통일부가 26일 밝혔다.

추가로 지원되는 비료 수송작업은 27일 오후 여수항에서 씨 매스터호가 첫 출항분 5천t을 싣고 남포항으로 출발함으로써 개시된다.

이 당국자는 “북한 조선적십자회가 18일 한적 앞으로 보낸 전통문에서 비료 추가 지원을 요청한 데 이어 한완상(韓完相) 한적총재 방북(6.21∼24) 및 제15차 장관급 회담에서도 거듭 지원을 요청을 해온 점과 북한 주민의 식량난을 완화시킨다는 인도적, 동포애적 측면을 아울러 고려했다”며 추가지원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는 북측이 지난 1월 적십자 라인을 통해 50만t의 비료 지원을 요청했으나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 상황 등을 고려, 지원을 미뤄오던 중 지난 5월 16∼19일 개성에서 열린 남북 차관급회담에서 봄철 비료로 20만t을 지원키로 합의하고 추가 물량에 대해서는 추후 장관급회담에서 논의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정부는 차관급회담 합의에 따라 5월 22일부터 수송에 들어가 지난 19일 마지막 물량을 선적한 선박이 출항하면서 육ㆍ해로를 통해 20만t의 비료 수송을 끝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