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에 日 납북자 생존해있으면 테러지원국 해제 안돼”

▲ 북한 당국이 사망했다고 주장하는 일본 납치 피해자의 상징 요코다 메구미.

미북 관계정상화 실무 회담의 주요 쟁점 중 하나인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와 관련, 북한에 일본인 납치 피해자가 생존해 있다면 해제는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7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 정부의 고위 관계자 말을 인용해 “일본인 납치 피해자가 북한에 생존해 있다면,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논의 과정에 ‘중대한 검토자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에 납치 피해자가 생존해 있다는 구체적인 정보가 있다면 북한에 의한 테러 행위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간주,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그는 또 납치 피해자의 생존 여부와 별도로 일본인 납치 문제는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의 중요한 검토 자료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대해 “세부적 조건을 정한 법 규정이 있다”며, 미국 대통령이 ▲ 북한이 과거 6개월 이내 테러를 지원하지 않았고 ▲ (북한에) 정권의 교체나 정책의 변화 등으로 테러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것이 명확하다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시작된 일북 관계정상화 실무회담에서도 일본인 납치 문제가 중점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