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에서 풀려난 미국 여기자 2명 LA 도착

북한 당국의 사면으로 풀려난 미국 여기자 로라 링(위)과 유나 리(아래)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부근 밥호프 공항에 도착해 비행기 플랫폼을 내려오고 있다. ⓒ연합

북중 국경지역에서 북한 경비대에 체포돼 141일간 억류된 뒤 특사로 풀려난 미 여기자 2명이 5일 오전 6시경(현지시간) 미국 땅에 도착했다.

유나 리(32) 로라 링(36) 두 기자는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탄 전세기 편으로 로스앤젤레스 부근 버뱅크의 밥호프 공항에 도착했다. 비행기 출입문이 열리고 플랫폼을 내려오던 두 기자는 환영나온 인파를 향해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손을 흔들어 답했다.

이들은 도착 후 기자회견을 갖고 석방을 위해 노력해준 미 정부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그리고 가족과 지인들에 대한 감사의 글을 낭독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할 예정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날 북한에 억류됐던 여기자 2명이 석방돼 가족과 다시 만나서 크게 안도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여기자들이 가족들과 다시 만나게 된 것은 가족들뿐만 아니라 미국민들 전체의 기쁨”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2명의 기자를 석방시킨 빌 클린턴 대통령의 탁월한 인도주의적인 노력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케냐 나이로비에서 기자들을 만나 여기자들의 석방에 행복하며 안도했다고 말했다.

클린턴 국무장관은 두 여기자의 석방을 위한 노력과 민감한 북한 핵문제와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이번에 오바마 대통령의 메시지를 소지하지 않았을뿐만 아니라 사과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관련 “메시지가 없었다면 분명히 사과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번 방북 결과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을 백악관에 추후 보고할 것이라고 기브스 대변인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