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에도 겨울이 ‘성큼’… 평양 6일 영하 1도

북한에도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

조선중앙방송은 5일 다음날 일기예보에서 “평양의 아침 제일 낮은 기온은 영하 1도, 낮 제일 높은 기온은 8도 정도가 되겠다”고 밝혔다.

평양지역의 수은주가 영하 아래로 내려가는 것은 이번 겨울 들어 처음이다.

중앙방송은 “내일 강계, 혜산에서 약간의 눈이 내리겠다”고 소개했다.

또 6일 아침 백두산 지역은 영하 12도로 북한에서 가장 추울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혜산 영하 7도, 강계 영하 5도, 신의주 영하 4도, 평성 영하 2도 등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를 기록할 것이라고 조선중앙TV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