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송 중단않으면 오륜성화 저지”

북한정의연대 등 10여개 대북 인권단체 소속 20여명은 4일 서울 종로구 주한 중국 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중국 정부는 올림픽 개최국으로서 인권 개선 약속을 지키기 위해 탈북자들의 강제 북송을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성명서에서 “중국 정부는 올림픽 유치 준비를 시작하며, 그리고 올림픽을 유치할 당시 중국내 인권 상황을 개선하겠다고 국제 사회와 약속했다”고 지적하고 “그러므로 중국 정부는 북한과의 국경조약에 얽매이지 말고 국제난민협약에 따라 탈북 난민을 적극 보호하고 난민지위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이어 오륜기를 상징하는 다섯 가지 색의 훌라후프에 밧줄로 몸을 동여매고 “중국 정부는 올림픽을 치르려면 국제법을 준수하고 탈북 난민의 강제 북송을 즉각 중지하라”면서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베이징 올림픽의 성화 봉송을 저지하는 등 등 보이콧에 나서겠다”고 외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