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송 장기수 “南에 10억 달러 보상하라”

북한으로 송환된 비전향장기수들이 6일 판문점을 통해 과거 군사정권시절 겪었던 탄압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 내용의 공동고소장을 남측에 전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이 고소장은 남측의 국가인권위원회와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를 수신기관으로 하고 있으며 한나라당에 대한 비난을 주된 내용으로 담고 있다.

고소장은 “전대미문의 극악한 사상전향 제도로 하여(인해) 우리 비전향 장기수들은 30∼40년의 기나긴 세월 남조선의 철창 속에서 참을 수 없는 고문과 박해, 학대를 강요당하지 않으면 안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전향 장기수들에게 악행을 저지른 파쇼독재 정권시기의 주모자와 교형리들 그리고 후예들을 역사와 민족의 심판대에 세워 엄격히 처형해야 한다“며 ”남조선에서 과거 독재정권의 법통을 이어받은 조직적 세력은 다름 아닌 한나라당“이라고 비난했다.

고소장은 또 한나라당에 대해 사죄와 보상, 역사무대에서의 은퇴를 요구하면서 비전향 장기수의 육체적 피해가 10억 달러에 달할 뿐 아니라 감옥에서 사망한 장기수의 몫까지 감안하면 수 십억 달러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와 관련, ”한나라당은 악명높은 유신 독재자의 딸인 박근혜가 대표로 있다“며 ”박근혜는 유신 독재자의 딸로서 과거 유신정권을 도운 죄행으로 보나 오늘 파쇼독재 족속들의 집결처인 한나라당을 책임진 당사자로 보나 응당 첫번째 피고석에 나앉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6일 오후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갖고 북측으로부터 공동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올해 신년 공동사설에서 남한 내 반보수 대연합 구축을 촉구한 뒤 그동안 직접 거론을 삼가해온 박근혜 대표의 실명을 지적하면서 반한나라당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