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송 비전향장기수 오형식 사망

북송 비전향장기수 오형식(74)씨가 2일 오후 사망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3일 보도했다.

숨진 오씨는 경기도 시흥에서 태어나 6.25 전쟁 당시 노동당에 입당하고 인민군에 입대했으며, 전후 김일성종합대 화학부를 졸업하고 원산 농대 화학강좌 상급교원(조교수) 등을 지낸 뒤 남파돼 간첩활동을 벌이다 체포됐다.

오씨는 이후 31년간 복역생활을 해 오다 김대중(金大中) 정부 당시 특사로 석방된 뒤 2000년 9월 이뤄진 63명의 비전향 장기수 북송 당시 북한으로 갔다.

오씨의 사망으로 2000년 북송된 63명의 비전향장기수 가운데 숨진 사람은 리종환(2001.4), 윤용기(2001.6), 신인영(2002.1), 김종호(2003.11), 강동근(2004.2), 김석형(2006.8)씨 등 모두 7명으로 늘어나게 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