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송 비전향장기수 리인모씨 사망

1993년 3월 판문점을 거쳐 북송된 비전향장기수 리인모(사진.89)씨가 16일 사망했다.

북한방송에 따르면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내각은 17일 공동으로 리씨의 부고를 발표하고 “전 조선인민군 종군기자이고 비전향장기수인 리인모 동지가 남조선의 감옥에서 당한 고문의 후과(후유증)로 16일 7시에 89살을 일기로 애석하게 서거했다”고 전했다.

부고는 이어 “리인모 동지는 조국의 통일과 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 바쳐 견결히 싸운 신념과 의지의 화신이고 불굴의 통일애국투사”라며 “리인모동지는 비록 서거했으나 그가 지녔던 고결한 혁명정신과 당과 혁명, 조국과 민족 앞에 세운 그의 공적은 길이 남아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리씨의 시신은 인민문화궁전에 안치됐으며 17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조문객을 받은 뒤 18일 오전 8시에 발인할 예정이다.

북한은 리씨의 장례를 ‘인민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하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위원장,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을 부위원장으로 하고 김영일 내각총리,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고위 당.정간부 57명이 참여하는 장의위원회를 구성했다.

특히 장의위원회에는 6.15공동선언 7주년 기념 민족통일대축전 북측 위원장인 안경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장이 포함돼 있어 이번 행사에 참가하고 있는 남측 대표단의 조문 여부도 주목된다.

한편 리인모씨는 북한군 문화부 소속 종군기자로 6.25전쟁에 참전했다 체포돼 34년간 복역한 후 1988년 출소했으며 5년후 ‘장기방북’ 형식으로 북한으로 송환됐다.

북한은 북송 당시 건강이 좋지 않았던 리씨를 위해 고위간부들이 사용하는 전용병원인 봉화진료소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으며 1996년 5월에는 미국을 방문해 진료를 받기도 했다.

리씨의 가족으로는 부인 김순임씨와 외동딸 리현옥씨 부부, 외손자와 손녀가 각각 1명씩인 것으로 알려졌다.

딸 리현옥씨는 평양의 한 중학교 교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2004년 인천에서 열린 ‘6ㆍ15 공동선언 발표 4돌 기념 우리민족대회’에 북측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석하기도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