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송 국군포로 가족문제 정치권도 외면”

지난해 10월 북송된 국군포로 가족 측이 여야 정치인들에게 도움을 호소했으나 “언론에 보도하지 말라”는 답변만 들었다고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가 4일 주장했다.

최 대표는 “가족의 북송 사실을 확인한 국내 가족이 국정감사 직전 여야 국회의원에 도움을 호소했지만 의원 측으로부터 소극적인 대답밖에 듣지 못했다”며 “의원들은 당시 국군포로 가족의 북송 사실을 알고도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5일 아침 한나라당 (북송 관련) 조사단이 주최하는 토론회에서 이 문제를 적극 거론하겠다”면서 “가족 북송에는 정부 뿐 아니라 정치권도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리는 이날 토론회에는 외교통상부와 국방부 관계자가 참석해 북송 관련 자료를 의원들에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청와대는 납북자 및 국군포로 가족의 대통령 면담 요청에 대해 북송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면담 일정은 잡지 못했다”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달 26일 납북자가족모임에 보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