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민협, 밀가루 250t 등 대북 수해물자 지원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는 30일 북한 수재지역에 밀가루 250t 등 4억2000만원 상당의 물자를 북한에 전달했다. 


박현석 북민협 사무총장,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등 민간단체 관계자 15명은 이날 오전 밀가루 250t, 영양식 12만 캔, 2억 원 상당의 의약품, 아동용 운동화 및 내의 등을 25t 트럭 12대에 싣고 개성을 방문했다.
 
지원물자는 수해지역인 황해북도 강남군 장교리와 당곡리의 유치원, 탁아소, 소학교 등 4곳에 분배된다. 북민협은 다음달 12일부터 15일까지 지원대상 지역인 황북 강남군 장교리와 당곡리의 유치원, 탁아소, 소학교 등 4곳을 모두 방문해 현장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다.


북민협은 방북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원은 남한의 민간단체가 주도하는 올해 첫 수해지역 인도지원”이라며 “효율적이고 투명한 대북지원에 한발 더 다가섰다”고 밝혔다.


올 6월부터 8월 사이에 내린 집중호우로 북한 지역에 수해가 속출해 미국 등 국제사회의 지원이 이뤄지긴 했으나 남측 민간단체의 지원은 지난 6일 ‘경암’이 전달한 라면 61만개 외에는 없었다.


북민협은 다음달 12일부터 15일까지 지원대상 지역인 황북 강남군 장교리와 당곡리의 유치원, 탁아소, 소학교 등 4곳을 모두 방문해 현장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