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민협, 玄통일에 대북 교류협력’ 확대 요청

50여개 대북 지원 단체 모임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의 정정섭 회장은 6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면담하고 대북 인도주의 지원뿐 아니라 교류협력 전반을 확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북민협 관계자들은 정 회장이 이날 오후 통일부를 방문, 현 장관을 면담했다고 밝히고 “가까운 시일내에 통일부와 민간단체간 정책협의체인 대북지원민관정책협의회를 열어 서로 오해가 있는 부분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들 관계자는 “현 장관이 정 회장과 면담에서 대북 인도주의 지원뿐 아니라 사회, 문화, 체육 교류에서도 ‘넉넉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안다”며 “현재 통일 준비를 위한 유일한 길인 교류협력을 정부가 막아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지난달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매우 제한된 범위의 인도주의적 목적 외에는 신변불안 등을 이유로 대북지원 단체들이나 평양에 가공업체를 둔 사업자 등의 방북을 사실상 불허하고 있어 이들 단체와 사업자들로부터 불만을 사고 있다.

이에 따라 북민협은 이날 오전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최고의결기구인 상임위원회를 열어 인도주의 지원을 위한 방북 확대와 현재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인도주의 물자의 대북 반출에 대한 ‘전면 허용’을 촉구하는 의견을 정부에 제출키로 했다.

북민협은 7일 오후엔 정책위원회를 열어 소속 단체별로 향후 대책을 좀 더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