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민넷, ‘4·19문화상’ 수상…“北민주화 헌신 공로인정”



▲ 한기홍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 대표(右)가 사단법인 ‘4월회’가 선정하는 제 17회 ‘4.19 문화상’을 수상했다./사진=데일리nk 김성환 기자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가 (사)‘4월회’가 선정하는 제 17회 ‘4·19문화상’을 수상했다. ‘4.19문화상’은 자유·민주·정의의 4·19 혁명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고 실천을 통해 정의로운 사회기풍을 진작하고 참신한 민족문화 창달에 공로가 있는 자 또는 단체에 대해 수여하는 상이다.

4월회는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가 지난 17년간, 참혹한 북한의 인권상황과 독재정권의 실상을 외부로 알리고 북한사회에 지속적으로 외부정보를 유입하는 등 북한 민주화운동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상자로 선정된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1999년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일’에 맞춰 북한의 민주주의와 인권 실현을 목표로 설립됐다.

단체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국민적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월간·격월간 잡지 발행(Keys, NK Vision) ▲한반도 주요 이슈관련 세미나 및 토론회 진행 ▲북한인권 문제의 실질적 개선방안 마련 위해 ‘북한인권국제회의’ 진행 ▲대(對) 국민 관심제고를 위한 ‘북한인권국제영화제’ 개최 ▲젊은 세대에 대한 북한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교육사업의 일환으로 ‘통일서포터즈’ 사업 등을 진행해 왔다.

특히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북한 내부에서 민주시민을 육성한다는 목표로 창립 초기부터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인들을 조직화해 민주시민교육을 시킨 후 북한 내에서 북한의 미래를 준비하는 활동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 과정(2012년)에서 중국의 국가안전부에 활동가 일부가 체포되어 활동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지금 이 순간에도 북한민주화를 위해 중국을 포함한 각지에서 활동하고 있다.



▲ 한기홍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 대표/사진=데일리nk 김성환 기자

한기홍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 대표(사진)는 수상소감을 통해 “북한민주화 운동을 시작한 것은 처음부터 누구의 관심을 받기 위해 시작한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이번 4·19문화상 수상이라는 소중한 기회를 통해 큰 격려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 대표는 “우리가 귀감으로 삼았던 4·19선배들의 항거정신으로 마침내 한국 사회의 민주화를 이루어냈듯이 북한에도 언젠가 민주주의의 새벽이 올 것이란 확신을 가지고 달려왔다”면서 “북한 민주화운동은 북한 동포들이 당하는 참혹한 고통을 해소하기 위해 그들에게 희망의 손길을 내미는 것이야말로 인간으로서 또 같은 민족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에 부응하는 길이라는 생각에서 비롯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 대표는 “이번 수상을 계기로 북한 땅에 민주주의가 실현되어 통일의 그날이 앞당겨 지는 순간까지 더욱 전진할 것을 다짐한다”면서 “그것이 한반도 전역에서 민주주의를 실현함으로써 4·19 정신을 진정으로 계승하는 일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