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민넷 “盧 대북접촉 사건 전모 밝히라”

노무현 대통령이 안희정 씨의 대북 비밀접촉을 대통령 직무행위라며 옹호한 것과 관련,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이사장 유세희)가 “대통령의 발언은 법을 무력화 시키고 법 위에 군림하고자 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네트워크는 11일 논평을 내고 “안 씨의 대북 비밀접촉은 실정법 위반해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이를 무시한 초법적 발언을 취소하고, 안 씨를 통해 북측과 어떤 거래를 시도했는지 밝히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안 씨의 비밀접촉 의혹이 제기됐을 때는 이를 부인, 언론에 그 전모가 밝혀지자 뒤늦게 인정하는 기만적인 행태를 보여줬다”면서 “잘못했다고 반성을 해도 모자랄 일을 도리어 잘했다고 큰소리를 치고 나온 것”이라고 꼬집었다.

네트워크는 “대통령은 비선(秘線) 라인을 동원해 불투명한 대북접촉을 시도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