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민넷 인권상 수상에 좌파 매체 시비 잇따라

세계인권선언 61주년을 맞아 10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현병철)는 북한인권 신장에 기여한 공로로 북한민주화네트워크에 올해의 인권상을 시상했다.


국가인권위는 네트워크가 그동안 “지속적인 북한인권 캠페인 및 포럼, 국제회의를 통해 북한의 인권실상을 대내외적으로 알려왔으며 탈북자 모임을 결성하고 지원하는 등 탈북자 인권향상에 기여했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좌파 단체와 언론이 ‘반북단체 시상’이라는 근거 없는 이유를 들어 수상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좌파단체가 결집한 ‘국가인권위원회 제자리찾기 공동행동’은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은 국가인권위원회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이명박 정부의 코드정치”라고 폄훼했다.


민중언론 참세상은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수상 사실을 알리면서 ‘북한 타도 단체가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상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참세상은 또 “인권위 조직 축소를 강행한 행안부가 북한민주화네트워크를 후보로 추천한 점을 들며 북한을 타도와 전복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미 국무부와 민주주의진흥재단(NED)의 활동자금을 받는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인권상 수상은 대한민국에 인권이 사라졌음을 의미한다”고 질타했다.


민중의 소리도 “어이 없는 인권상, 반북단체 수상에 인권단체들 반발”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좌파단체들의 주장을 인용해 “북한 당국을 대화.협력의 주체가 아닌 타도와 전복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다”라며 부정적인 주장을 그대로 인용해 보도했다.


노컷뉴스도 “대다수 인권단체들은 ‘북한을 대화와 협력의 주체가 아닌 타도와 전복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는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대한민국 인권상’을 받을 자격이 없다’며 수상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고 마치 다수의 인권단체가 수상에 부정적인 것처럼 보도했다.


이와 관련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일부 시민단체들은 북한인권단체가 대한민국 인권상을 받는 것이 그 무슨 대단한 문제라도 되는 양 과민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반북단체이기 때문에 안 된다’ ‘정부 기관이 추천해서 안 된다’는 자신들만의 어거지식 논리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들의 논리대로라면 대한민국 인권상은 친북단체여야 받을 수 있고, 좌파 시민단체들이 추천하는 그래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단체들만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란 말이냐”고 반박했다.


이어 “자기가 상을 받게되면 역사에 길이 남을 일이고, 다른 이들이 수상하면 역사의 심판 대상이 될 것이라는 험담과 협박은 오만과 독선의 극치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국내외적으로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관심과 활동이 공론화되고 일반화되는 시대적 흐름에 귀 막고 사는 사람들임을 스스로가 자처하는 것”이라며 “북한인권운동을 반대하는 사람들은 북한인민의 고통엔 아랑곳 하지 않고 오직 민족이니 통일이니, 평화니 하는 허울 좋은 말들을 외치며 오직 김정일 독재정권을 이롭게 하는 일들에 관심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