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29일 네번째 양자접촉

제4차 북핵 6자회담 개막 사흘째인 28일 북미 양국은 세 번째 양자접촉을 갖고 이견 좁히기를 시도했다.

김계관(金桂冠) 외무성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각각 수석대표로 한 이날 북미접촉은 이날 오전 9시부터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2시간 40분 가량 진행됐다.

이날 접촉은 실무적이고 건설적인 분위기에서 상호비방없이 기조연설 내용을 조목조목 확인했으나 어떤 결과가 도출되지는 않았으며 이견이 여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양측은 29일 다시 접촉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양측은 29일 양자접촉에서 향후 방향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양자접촉후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부 상임부부장 주재의 연회가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열렸으며, 이 자리에서 6개국 대표들은 현 상황에 대해 각자 평가를 우회적으로 표현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지만 나름대로 진전을 이뤄지고 있는 만큼 성과를 도출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이빙궈 부부장은 “이번 회담에서 6자 모두가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대어(大魚)를 잡을 수 있도록 하자”고 말해 그 표현이 화두가 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회후 숙소인 중국대반점으로 돌아온 우리측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지금 여러가지 문제를 검토 중이며 의견을 좁힐 수 있는 것과 그렇지 못한 것을 나눠서 논의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오전으로 예정됐던 수석대표 소인수(소규모) 회의는 29일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양측은 이날 접촉에서 전날 기조연설에서 밝힌 핵문제 해법과 관련해 이견 좁히기를 시도하는 한편 북핵 이외에 미국이 제시한 미사일.인권 문제, 북한이 내놓은 한반도 비핵지대화와 핵우산 철폐 등의 난제에 대해 서로 입장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핵문제 해법에 대해 북측은 ‘동시행동’을, 미측은 ‘선(先) 핵포기’ 주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북미관계가 정상화되고 신뢰가 조성되며 핵위협이 제거됨과 동시에 핵무기 및 핵무기 계획을 검증 가능하게 폐기할 것이라는 입장인 반면 미측은 북한이 현존하는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을 효과적 검증을 수반해 폐기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비핵화와 관련,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남북한의 영토, 영공, 영해의 비핵화와 미국 핵항공모함의 남한 영해 진입이 금지돼야 한다는 입장인데 반해 미측은 북한의 모든 핵무기와 핵계획을 폐기하는 것이 비핵화라는 견해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

농축우라늄 핵프로그램 보유 논란과 문제와 미국의 인권.미사일 의제화 움직임, 북한의 핵무기 보유국 주장에 대해서도 견해가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27일 기조연설에서 ‘핵무기 및 핵무기계획’이라는 표현을 써 핵보유국임을 다시 강조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