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핵폐기-상응조치’ 협상 본격 돌입

제5차 6자회담 3단계회의 이틀째를 맞은 9일 북한과 미국이 핵폐기 초기단계 이행조치와 상응조치를 놓고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했다.

양측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 리츠칼튼 호텔에서 오찬을 겸한 회동을 갖고 전날 의장국 중국이 제시한 합의문서 초안을 토대로 쟁점 현안에 대해 집중 협의했다.

2시간여 진행된 회동이 끝난 뒤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회담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도적 문제로 의견을 나눴다”면서 “일련의 문제에 대해서는 의견일치를 본 것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일련의 대치점도 있는데 좀 더 노력해서 타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협상 전망에 언급, “9.19 공동성명의 모든 이슈에 대해 종합적으로 이야기 했다”며 “조심스럽게 낙관한다”고 말했다.

북.미 양측이 합의문서 초안이 전날 밤 회람된 지 12시간 가량만에 양자회동을 갖고 협상에 돌입함에 따라 이번 회담에서 조기에 성과가 도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측 차석대표인 임성남 북핵외교기획단장은 “참가국 간에 인식이 모아진 것도 있고 모으는 과정에 있는 것도 있다”며 “현단계에서 회담결과에 대해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이라고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수석대표들은 오전 10시(현지시간)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2차 수석대표간 회동을 갖고 합의문서 초안을 토대로 의견을 교환했다.

각국은 또 다양한 형태의 양자 및 3자(한미일) 회동을 갖고 각국이 중시하는 현안에 대해 절충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의장국 중국은 핵심 당사국인 북.미 양측은 물론 한국, 일본, 러시아와 순차적으로 양자회동을 갖고 합의문서 초안에 대한 각국의 의견을 수렴했다. 중국은 이를 토대로 합의문서 수정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중국측과 양자접촉을 가진데 이어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회동했다. 당국자는 북측의 협상태도에 대해 “매우 진지하고 매우 실무적”이라고 평가했다
6개국 대표단은 이날 저녁에는 다이빙궈 중국 외교부 수석부부장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했다.

한편, 중국이 8일 밤 참가국들에 제시한 ‘합의문서’ 초안은 핵폐기 초기이행조치와 상응조치를 ‘동시행동’ 원칙에 따라 단계적으로 배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9.19공동성명 이행을 위해 ▲비핵화(핵폐기) ▲에너지.경제지원 ▲동북아 안보협력 ▲북.미 관계정상화 ▲북.일 관계정상화 등 5개의 워킹그룹을 구성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핵폐기 초기이행조치 대상은 영변 5㎿ 원자로 등 핵관련 시설이며 1994년 제네바 합의 당시와 달리 단순동결이 아닌 궁극적으로 핵폐기로 가기 위한 ‘폐쇄(shut down)’ 조치를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초기이행조치 이행시한도 2개월로 명시함으로써 빠른 시일내 초기 이행조치를 매듭짖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에 제공할 대체에너지와 관련, 중유를 명시하지 않고 ‘5개국이 분담해서 에너지를 제공한다’고만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베이징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