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판문점서 만난다”…비핵화 대화 재개 돌파구 될까?

한미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한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DMZ(비무장지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다. 하노이 회담 이후 교착상태에 놓였던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한 돌파구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정전선언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며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 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현실성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며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에 대한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에 이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으로 한미 공동 목표와 전략을 다시 확인하게 돼 매우 기쁘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이다”며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짧은 시간 동안 만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짧은 시간 만남에도 최근 친서를 통해 의견을 교환해 왔던 북미가 대화 재개를 위한 어떠한 합의를 내놓을지 여부도 주목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동기자회견에서 “본격적인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언제 열릴 것인지는 오늘 상봉과 대화가 어떤 변화를 만들지에 달렸다”며 “기대를 갖고 지켜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1+10’ 확대 회담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이 저를 만나고 싶어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DMZ에서 만나는 것이라 오래 만나지는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짧게 인사를 건넬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각자 DMZ를 향해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전용 헬기를 타고 출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용산 미군기지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다음 미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DMZ로 이동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