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이달 말쯤 ‘검증협의’ 착수

북한과 미국은 북핵 핵심현안인 검증계획서(프로토콜) 마련을 위한 실무협의를 내주께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6자회담 참가국들은 내주 말이나 다음달 초 중국 선양(瀋陽) 등에서 비핵화 실무그룹회의를 열어 북.미 협의 결과를 토대로 검증 계획서 협의를 마무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소식통은 25일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 시한인 8월11일까지 검증체계 구축이 마무리되고 검증활동이 시작돼야 한다는 것이 미국의 확고한 입장인 만큼 북한과 미국이 곧 본격적인 실무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은 지난 10~12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6자 수석대표회의 기간 북한에 전달한 4페이지 분량의 검증계획서 초안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촉구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또 “6자 차원의 비핵화 실무회의도 빨리 열어야 한다”면서 “의장국 중국이 조만간 참가국의 의견을 타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8월8일 베이징 올림픽 개최 등을 감안해 비핵화 실무회의를 열더라도 베이징보다는 선양 등 제3의 장소를 개최지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외교소식통은 “미국은 핵 신고의 정확성과 완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체제가 확립되지 않을 경우, 그리고 북한의 협력이 불충분하다고 판단할 경우 테러지원국 해제 선언을 8월11일에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해제 선언은 북한이 미국의 요구수준을 만족시킬 경우 하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특히 북한에 제시한 검증초안에 1차 검증활동에서 ‘의혹 사항’이 제기될 경우 추가 검증이 분명하게 보장돼야 한다는 조항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플루토늄 항목 외에도 2차 핵위기의 발발원인이었던 고농축우라늄(HEU)과 핵확산 의혹도 ‘검증가능한 방식’으로 해명돼야 한다는 입장을 북측에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