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위폐협의 위해 리근 방미 검토

북한과 미국이 북한의 위폐문제를 해결하고 북핵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북한의 6자회담 차석대표인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의 방미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외공관장회의 참석차 일시 귀국한 이태식 주미 대사는 15일 외교통상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미국은 리 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이 미국에 올 경우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라고 전하고 “북한에서 미국으로 공식 제의가 갔는 지는 모르지만 북미가 접촉을 통해 문제 해결의 틀을 만들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최근 북한에서 나오는 징후를 보면 금융제재 해제가 안되면 회담에 복귀하지 않는다는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 같다”면서 “이전의 원칙적 입장이라면 리 근 국장이 미국에 올 가능성도 나타나지 않았을 것이며 돈세탁 관련 국제규범을 준수 하겠다는 언급도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북한 위폐가 아직 유통되고 있는 것은 알려진 사실이고 미국은 북한의 위폐 제조를 분명히 판단할 수 있는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북한과 미국이 만나서 이런 부분을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사는 “지난 해 12월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을 방문하려 했기에 북미간 위폐 관련 접촉이 무산됐지만 아마 그 때 리 근 국장이 오려고 했다면 방문이 성립됐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대사는 “미국이 요구하는 것은 북한이 불법행위를 그만두라는 것”이라며 “그 만 둔다고 할 때 언제 어떻게 그만 뒀는 지를 알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하며 그런 문제를 정리하기 위해서는 북미가 직접 만나 협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사는 또 “6자회담 관계국들이 중지를 모아 북한이 조속히 회담에 나올 수 있도록 유연성을 발휘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현재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해 추가로 금융제재를 취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유연성’에 대해 그는 “불법행위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어서 중장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북핵문제는 화급한 문제이기 때문에 전자(불법행위 문제)에서 유연성을 보여야 후자(북핵문제)에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 위폐 세탁혐의로 미 재무부가 조사 중인 중국계 은행 ‘방코델타아시아’(BDA) 사건과 관련, “아직 미 당국이 종합적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황”이라며 “BDA의 계좌관리 방식에 많은 흠결이 있고 장부 정리 등이 수기로 돼있어 정보를 파악해 결론을 내리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북핵문제를 바라보는 미국 정부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전제한 뒤 “종전 미국의 대외정책을 주도하던 네오콘 세력은 퇴조했다는 것이 일반적 평가이며, 합의를 통해 북핵문제가 제대로 해결될 것인 지에 의구심을 갖는 이들은 행정부 안에서 대북정책 입안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