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외교수장 7월 태국ARF서 첫 만남

박의춘 북한 외무상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7월 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앗타윳 씨싸뭇 태국 외교부 아세안국 부국장은 이날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6월1~2일)를 앞두고 태국을 방문중인 한국 기자들과 만나 “최근 북한측에서 박의춘 외무상이 7월 17-23일 ARF에 참석한다는 확답을 주었고 미국도 클린턴 국무장관의 참석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 외무상의 회의 참석에 관한 세부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조만간 카싯 피롬 외교장관이 방북할 계획이며 북한과 일정을 조율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버락 오바마 정부 출범 이후 북.미 `외교수장’이 국제무대에서 첫 만남을 갖게 될 것으로 관측되며 단독 회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주목된다.

지난 2004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ARF에서 당시 백남순 북한 외무상과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이 20여분간 양자회동했었다.

또 지난 해 열린 싱가포르 ARF에서는 북한의 박 외무상과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당시 국무장관이 참석했지만 양자회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대신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 회동에서 두 사람은 비공식적으로 만났다.

앗타윳 부국장은 태국 국내 정세 불안으로 ARF가 예정대로 개최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일정변경은 없을 것”이라며 “장소는 방콕에서 여는 것으로 추진하고 있으나 최종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4월 파타야에서 예정된 아세안+3 회담이 시위대의 난입으로 무산된 것과 관련, “미리 폭력이나 심각한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앗타윳 부국장은 이번 ARF 의제와 관련 “가장 큰 의제는 보호주의 무역정책, 범죄, 마약 등 전반적인 지역문제 및 국제안보 문제를 포함한 비전성명(vision statement)을 확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다음달 1~2일 제주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양측 간 기존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