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실무협상 열린다…北최선희 “5일 진행키로 합의”

협상 장소·대표 등은 언급 안해…靑 "비핵화·평화구축 실질 진전 기대" 환영

최선희 북한 외부성 부상
최선희 북한 외부성 부상. / 사진=연합

미국과 북한이 오는 5일 실무협상을 열기로 했다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일 밝혔다.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중단됐던 북미 간 비핵화 대화에 다시 시동이 걸리는 모양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는 이날 오후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쌍방은 오는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최선희는 “우리 측 대표들은 조미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되어있다”면서 “나는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조미관계의 긍정적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는 4일 예비접촉과 5일 실무협상이 열리는 장소와 협상 대표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스스로 수석대표라고 밝힌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평양이나 판문점 또는 북한대사관이 있는 제3국에서 만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북미가 실무협상 일정을 합의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한과 미국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조기에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