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뉴욕 연쇄접촉..6자회담 재개 조율

북한과 미국은 지난주 뉴욕채널을 통해 두차례 6자회담과 관련한 접촉을 한데 이어 22일 또다시 ‘외교적 접촉’을 가졌다고 미 국무부가 22일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미국이 지난주 뉴욕채널을 통해 북한측에 먼저 메시지를 보냈으며 이어 북한측이 이에 대해 반응을 보내왔고, 22일 세번째로 접촉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또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을 수행해 미국을 방문 중인 송민순 차관보가 지난주말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와 만난데 중국 및 일본측 대표들과도 협의가 예정돼 있는 등 6자회담 재개에 대비한 관련국간의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첫번째 북미간 접촉이 워싱턴으로부터 뉴욕채널을 통해 북한측에 메시지를 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기본적으로 6자회담과 관련해 의문점이 있으면 언제든 응답할 용의가 있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북한측이 반응을 보내와 22일 세번째 접촉이 이뤄졌다고 그는 밝혔으나 접촉의 형식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매코맥 대변인은 북미간 뉴욕접촉이 디트러니 대북협상대사를 통해 ‘외교적 교환(diplomatic exchange)’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외교적 교환’은 전화나 면담 등 여러가지 방식으로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접촉들의 전반적인 분위기에는 이번 회담에서 진전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가 깔려있다”며 “차기회담에 대비한 세심한 준비를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6자회담의 재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힐 차관보가 이날 중국측 대표들과 협의를 할 예정이며 이번주 중으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그는 내다봤다.

매코맥 대변인은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 인권특사의 임명이 ‘조심스레(low-key)’ 이뤄졌다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본다”고 일축하고, 6자회담과 북한 인권문제를 분리해 대응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북한 인권문제는 계속해서 거론하겠지만 “6자회담의 초점은 한반도 비핵화란 목표달성에 있으며 인권문제는 현 시점에서 6자회담과는 별개로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가 6자회담 당사국들의 공통된 목표이며 당장의 초점은 여기에 맞춰져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