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뉴욕협상…2·13합의 이행 움직임 본격화

북한과 미국이 오랜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상호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한 역사적인 논의에 착수하는 등 `2.13 합의’ 이행을 위한 각국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북.미 양측은 6일 오전(한국시간) 뉴욕에서 양국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첫 회의를 열고 현안인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문제와 적성국 교역금지법에 의한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 해제, 미사일.마약 등 북한의 불법활동 문제 등을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담에서 미국측은 테러지원국 명단삭제와 관련, 미국 국내법에 따라 의회와 정부가 이행해야할 필요한 절차를 거쳐야 하는 등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적성국 교역법에 따라 동결된 미국내 북한 자산 해제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해제 문제 등을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외교소식통들이 전했다.

이 밖에 양측은 이익대표부나 연락사무소 개설 등 궁극적으로 외교관계 정상화를 위한 제반 절차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측이 주최할 차기 실무회의 일정도 조만간 가시화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미국측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평양 방문을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주최한 이번 회담은 2002년 10월 이른바 제2차 북한 핵위기 발발이후 4년 5개월만에 처음 열린 북.미간 공식 양자회담으로 양측은 7일에도 2차 회의를 속개할 계획이다. 2차 회의 이후 미국측은 회담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7일부터 국교정상화 실무그룹 회의를 열기로 한 북한과 일본은 베트남 하노이 주재 일본 대사관에서 6일 예비접촉을 가졌다.

양측은 7일 오전과 오후 번갈아가며 일본과 북한 대사관에서 비공개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지난해 2월 이후 약 1년 1개월만에 열리는 이번 실무회의에서는 일본인 납북 문제와 일제 36년간의 강제통치에 대한 배상 문제,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에 대한 탄압 문제 등이 현안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의 노동신문은 5일자 보도에서 총련에 대한 (일본의) 탄압행위를 주권침해 행위로 간주하고 하노이 회담에서 “이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울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회담에 북한측은 송일호 북일수교교섭담당대사, 일본은 하라구치 고이치(原口幸市) 대사가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북.미, 북.일 실무그룹 회의에 이어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은 12일부터 시작되는 주에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비핵화 ▲경제.에너지 지원 ▲동북아 다자안보체제 실무그룹 회의를 열어 2.13 합의의 각 부문별 이행방안을 논의하며 19일에는 6자회담을 속개해 초기단계 이행조치 이후의 전체 핵폐기 로드맵 마련과 평화체제 구축방안 등 주요 현안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한편, 방한중인 존 네그로폰테 미 국무부 부장관은 이날 조중표 외교통상부 제1차관과 서울 시내 롯데호텔에서 만나 북한 핵문제 및 한.미간 주요 양자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네그로폰테 부장관은 조 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등을 면담했다.

특히 그는 이날 오후 남영동 미 대사관 공보과 자료정보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고농축 우라늄(HEU) 프로그램을 보유해왔음을 전혀 의심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이 핵시설 관련 신고를 할 때 그 부분도 포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향후 HEU 문제가 현안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정부 소식통은 “북핵 사태를 평화적으로 풀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각국의 노력이 순조롭게 진행중”이라면서 “특히 지난 2일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간 회동에서 확인된 한.미 공조원칙을 효율적으로 현실화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