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뉴욕접촉 특별한 진전 없어”

북한은 지난 주말 뉴욕에서 이뤄진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과 미국의 성 김 6자회담 특사와의 실무접촉에서 북미 양자대화와 관련한 특별한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미국은 지난 24일 열린 북미 뉴욕접촉 결과를 한.중.일.러 등 6자회담 관련국들에 이같이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북미 뉴욕접촉에서 북한이 기존의 입장을 얘기한 것으로 안다”면서 “특별히 새로운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당초 북한은 리 근 국장의 방미를 통해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에 앞서 대화의 형식과 의제 등에 대해 탄력적인 입장 변화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왔다.

북한의 이런 기존입장 고수가 협상의 전술적 차원인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리 근 국장의 방미 기간에 미국과의 추가 접촉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북한이 리 국장의 미국 체류 막판에 미국이 원하는 북미대화의 조건을 일부 들어주겠다는 입장을 보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미국은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이 성사되기 위해서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 비핵화 합의 이행 재확인 및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의 직접 대화를 요구해 왔다.

성 김 특사와 리 근 국장은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동북아시아 협력대화(NEACD)에 참석, 자연스러운 추가 접촉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뉴욕 접촉 때와 같은 양자간 별도의 접촉을 샌디에이고에서 가질 예정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현재로서는 북한과 뉴욕에서 예정된 추가 접촉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북한은 미국 입장을 잘 알고 있는 상태”라면서 “북한이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을 원한다면 어느 정도 미국이 원하는 것에 대한 답을 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