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네번째 양자협의 돌입

제4차 북핵 6자회담 개막 나흘째인 29일 북미 양국은 네번째 양자접촉을 갖고 이견 좁히기에 들어갔다.

김계관(金桂冠) 외무성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각각 수석대표로 한 북미 양측 대표단은 전날과 마찬가지로 이날 오전 9시부터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양자 협의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측 대표단은 오전 7시50분(현지시간) 숙소인 국제구락부(세인트 레지스호텔) 에서 댜오위타이로 향했다.

힐 차관보는 댜오위타이로 떠나기에 앞서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우리는 북한과 여러 양자 접촉을 할 것이다. 어제 북한과 만나면서 북한이 어떤 비핵화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 가를 알게 됐고, 북한도 우리의 비핵화 아이디어를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서로 관점(view)를 나눴지만 컨센서스를 이루지는 못했으며 회담을 진행시키기 위해 계속 대화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미 양측은 그간 세번째 양자협의를 통해 일부 사안에는 의견접근을 이뤘으나 농축우라늄(EU) 문제, 핵포기 조건과 관계정상화 등 2∼3가지 핵심쟁점을 놓고 조율에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핵포기 조건과 관련, 양국은 그 대가와 폐기 시간표를 놓고 의견이 맞서 있으며 , 농축우라늄(EU) 핵프로그램 보유 문제와 관련해 미측은 ‘있는 거 다 안다. 스스로 밝히라’는 입장인 반면 북측은 ‘진짜 없다’고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양측은 이날 네번째 양자 협의에서 이견 좁히기에 주력할 예정이다.

북미 양자 협의후 한미 양자 협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석대표 회의는 오후 2시30분에 열린다./베이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