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관계정상화 회의 28∼29일 제네바서

북핵 6자회담의 ‘2.13 합의’에 따른 북한과 미국간 관계정상화 실무회의가 28∼29일 이틀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다.

북.미 양국은 이번 제네바 실무회의에서 핵시설 불능화 및 신고 등 비핵화 2단계 추진과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 등 현안을 놓고 집중적인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바 외교소식통은 22일 “북한과 미국 간의 제2차 관계정상화 실무회의가 28∼29일 이틀간 제네바에서 열리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제네바내 회담 장소는 1994년 제1차 북핵 위기 당시 북.미 고위급 협상이나, 1998년 북한 금창리 핵시설 의혹을 둘러싼 북.미 협의의 전례를 감안하면 미국 대표부 또는 북한 대표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 수석대표는 지난 3월 뉴욕에서 진행된 1차 실무회의와 마찬가지로 각각 북핵 6자회담의 수석대표들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가 맡게 된다.

김 부상과 힐 차관보는 이번 제네바 회의에서 비핵화 2단계 이행을 위해 양국이 서로 원하는 내용을 허심탄회하게 드러내고 상호 절충점을 찾기 위해 주력할 것으로 보이며, 특히 최대 난제인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 문제와 관련한 양측간 논의의 향방이 주목된다.

북한은 핵시설 불능화 및 신고를 이행할 경우 미국으로부터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와 대적성국 교역법 적용 해제의 시점 등 구체적인 사항들을 집중 타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과 미국은 당초 동남아 제3국을 개최지로 검토해오다, 북한측이 1차 북핵 위기 당시 미국과 고위급 협상을 벌였던 제네바를 협상장소로 제시하고 미국측이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한은 지난 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비핵화 실무회의에서 불능화와 신고와 관련, 적극적인 이행 의지를 밝혔으며, UEP 문제도 신고 논의 과정에서 다룰 수 있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