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관계정상화 실무회의 이틀째 표정

2일 주 제네바 북한대표부에서 이틀째 진행된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제2차 회의는 당초 점심식사 전에 끝날 수 있지 않을까 예상됐으나 협의 내용이 많은 듯 회의 시간은 오후 3시반까지 이어졌다.

회의가 끝난 뒤 먼저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일행이 검은색 승용차와 붉은 색 봉고차를 나눠타고 북한대표부 문을 나섰으나 김계관(金桂寬) 북한 외무성 부상 일행은 저녁 식사때까지 숙소인 인터콘티넨탈 호텔로 돌아가지 않고 건물에 남아 휴식을 취했다.

북한 대표부 측은 오후 5시께 대표부 밖에서 김 부상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40여명의 취재진에게 “단장님이 저녁 때까지 이 곳에서 휴식을 취할 것”이라며 저녁 식사도 대표부에서 할 것이니 오래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해 기자들을 실망시켰다.

그러나 김 부상은 이날 아침 “인사는 하고 가야겠다”고 약속한 것을 지키려는 듯 하루종일 자신이 나오기만을 기다리던 취재진을 위해 오후 5시20분께 대표부 정문 앞에 나와 약 3분여간 회담 성과를 설명했다.

김 부상은 나오자 마자 환한 표정으로 “오래 기다리셨습니다”라고 인사를 건넨 뒤 점심 식사는 빵으로 했느냐, 밥으로 했느냐는 질문에 “밥도 먹고 빵도 먹었다”라고 말했다.

김 부상은 회담 성과에 대한 간단한 설명 뒤에도 북한의 핵 불능화 연내 이행과 농축우라늄 프로그램(UEP) 의혹 문제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질문은 더 이상 그만 받겠다며 대표부 직원들과 함께 다시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회담이 열린 북한 대표부 앞에는 한국과 일본 기자들은 물론 미국, 스위스, 중국, 홍콩 언론에 이르기까지 40여명의 각국 기자들이 모여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