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몰아치듯’ 교차회동

북핵 6자 수석대표회담 개막을 하루 앞둔 17일 회담 장인 베이징에 각국 대표단이 속속 입성하는 등 활기가 돌고 있다.

이번 회의는 그간 6자회담 진전의 발목을 잡고 있던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가 해결되고 북한이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한 가운데 열려 분위기는 나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특히 미국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베이징에 도착한 뒤 곧바로 서로의 대사관을 오가는 등 장시간 회동, 핵프로그램 신고와 핵시설 불능화 등 2.13합의 2단계 이행에 대한 밀도있는 논의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 25일 만에 마주한 북.미 `몰아치듯’ 교차회동 =

0… 북.미 수석대표들이 지난달 21∼22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평양 방문 이후 25일만인 17일 베이징에 도착하자마자 자리를 함께 했다.

협상장 안팎에서는 핵시설 불능화 등 2.13합의 2단계 진입을 앞두고 북한과 미국이 치열한 탐색전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힐 차관보와 김 부상은 이날 베이징에 도착하자마자 미국 대사관에서 잠깐 협의를 가진 뒤 베이징 시내 한 음식점에서 1시간 이상 점심을 함께 했고 곧바로 북한 대사관으로 자리를 옮겨 2시간동안 추가 협의를 가졌다.

오전 11시께 베이징 서우두 공항으로 입국한 힐 차관보 일행이 길이 막혀 예정된 시간보다 다소 늦게 대사관에 도착해 미국 대사관에서는 대화를 나눌 시간이 거의 없었다는 후문이다.

그럼에도 두 사람은 도합 3시간40분 정도 회동, 서로 마주앉는 것조차 어려웠던 6개월 전과 비교하면 한층 돈독해진 북미관계를 느낄 수 있다고 외교 소식통들은 전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늦게 숙소로 돌아와 북측과의 협의 내용에 대해 “2단계 시간계획에 대해 전반적으로 좋은 의견교환을 했다”면서 “현재로선 장애물은 없다”고 말했지만 구체적 협상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 말 아낀 북한 김계관..속내는 =

0…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이날 오전 9시37분께 각국 수석대표 중에서 제일 먼저 베이징 서우두(首都) 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3월 열린 제6차 6자회담에서 BDA 문제가 풀리지 않자 칩거하다 평양으로 돌아간 뒤 4개월 만에 베이징에 모습을 드러낸 것.

그간 BDA 문제가 해결되고 영변 5MW원자로가 폐쇄되는 등 많은 변화가 있어 그의 입에서 무슨 말이 나올 지 주목됐지만 정작 그는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수고가 많습니다”라는 말만 던진 채 북한 대사관 차량을 타고 떠났다.

베이징 도착 시 대개 기자들의 질문에 성실히 답변해 오던 김 부상이 이번에 말을 아낀 것을 두고 회담장 안팎에서는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우선 그의 표정이 밝은 것으로 비춰볼 때 현재의 북핵상황에 대한 불만으로 입을 닫은 것은 아닐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 보다는 북한이 불능화 등에 대한 자신의 회담 전략을 사전에 드러내지 않은 채 미국을 비롯한 다른 참가국들의 의중을 먼저 들어보겠다는 것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회담 소식통은 “북한이 당장 미국 등에 강하게 제기할 문제가 없기 때문에 김 부상이 말을 아낀 것 아니겠느냐”면서 “불능화와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 등에 대해 다른 나라의 생각을 먼저 들어보겠다는 의중도 깔려있는 것같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힐 차관보와 오찬 회동 뒤에도 기자들에게 “식사를 함께했으며 여러가지 생활적인 얘기를 나눴다”며 공항에서와 마찬가지로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생산적인 이야기를 했다”고 짧게 대답한 뒤 식당을 떠났다.

= 힐, 중국 뺀 4개국과 연쇄 회동 =

0…힐 차관보는 이날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에 이어 일본, 러시아, 한국의 수석대표들과 잇따라 만나며 분주하게 움직였다.

그는 오후 5시30분(현지시간)께 북한과의 회동을 마친 뒤 곧바로 알렉산더 로슈코프 러시아 외무차관 및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과 각각 1시간 안팎씩 만났다.

이어 오후 7시50분께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호텔로 돌아온 힐 차관보는 “정말 피곤하다”면서 “현재 추가로 예정된 회동은 없다”고 말했지만 잠시 뒤 한국 대표단 숙소인 중국대반점으로 이동,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양자회동했다.

힐 차관보는 “일정이 맞지 않아 오늘 만나지 못한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내일 아침 일찍 만날 것”이라며 “의장국인 중국이 다음 단계에 대해 어떤 구상을 가지고 있는 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