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중 3자 비공식 회동 무산

중국측이 11일 오후 북.미.중 6자회담 수석대표가 참가하는 비공식 회동을 추진했지만 미측이 응하지 않아 결국 무산됐다.

주일 중국대사관측은 이날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이 참석하는 북.미.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을 추진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이날 밤 주일 중국대사관에 모습을 드러냈으나 미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끝내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 현지의 외교소식통도 “중국이 비공식 3자회동을 추진했지만 힐 차관보가 응하지 않아 성사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미국과 북한은 그동안 각각 아무런 조건없는 6자회담 복귀와 미측이 돈세탁 우려은행으로 지정한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한 금융제재 해제를 서로 주장하며 팽팽히 맞서왔다.

앞서 이날 오전 중국대사관에서 열린 힐 차관보와 우다웨이 부부장의 미중협의를 계기로 북미 수석대표간 회동에 대한 일부 기대가 일기도 했지만 북.미.중 3자회동이 무산됨으로써 북미 양자회동도 큰 이변이 없는 한 사실상 힘들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대세를 이루는 분위기다.

힐 차관보는 이날 북한이 아무런 조건없이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는 한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만날 의사가 없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

우다웨이 부부장의 이날 북.미.중 수석대표 3자회동 추진은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를 계기로 도쿄에 모인 북미 수석대표간 접촉을 어떻게든 성사시킴으로써 북한과의 돈독한 관계를 등에 업고 6자회담의 확고한 중재자임을 자임해온 중국의 입지를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한 ‘고육책’이란 지적이 많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