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중 3자회동 진행중..양자회동도 병행

북한, 미국,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28일 오후 베이징에서 6자회담의 재개 일정 등에 관한 협상을 진행중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공식적으로 밝혔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3개국 수석대표들이 3자회동 또는 양자회동 방식으로 이 시간 현재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양자회동’에 대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 간의 회동이라고 직접 언급하지 않았으며, 회동 장소나 회동 시작 시간 등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김 부상, 힐 차관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지난달 31일 북.미.중 협의 때처럼 3자회동으로 협의를 개시한 뒤 중간에 북.미간 협상이 필요할 경우 우 부부장이 자리를 비켜 줌으로써 양자간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 대변인은 북.미.중 3개국이 “이번의 접촉 기회를 충분히 활용해 실질적이고 융통성 있는 태도로 각측의 구상과 관심사에 대해 깊이 있게 의사를 소통함으로써 조속히 6자회담이 재개되고 더 나아가 6자회담에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6자회담의 최대 장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직답을 피한 채 “현재 제일 급한 일은 대화를 통해 6자회담을 가능한한 조속히 재개하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현재 협의가 진행중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모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