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교역 탄력 기대…평양소주 불티나게 팔려”

“북미 교역이 미국의 적성국교역법 해제와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로 전반적으로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미국에 처음 북한의 평양소주를 수입한 뉴욕의 미주조선평양무역회사 박일우(58) 대표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핵 신고에 맞춰 미국이 북한을 적성국교역법에서 해제하고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키로 함에 따라 자신이 수입하는 평양소주에 붙는 특별관세가 없어져 평양소주 수입 여건도 더 좋아지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지난 4월 컨테이너 2대 분량의 평양소주 1천660상자(1상자당 24병)를 처음으로 미국에 수입, 뉴욕 등 미 동부지역에 판매했다.

그는 현재 평양소주의 관세는 병당 1달러 25센트 정도로, 한국 소주의 관세인 80센트보다 60% 정도 더 많은 실정이나 적성국 교역법 해제로 낮아지게 돼 수입에 더 숨통이 트였다고 설명했다.

평양소주가 도수가 높기 때문에 관세는 1달러 정도로 낮아질 것으로 그는 예상하고 있다.

박 대표는 4월에 처음 수입한 평양소주는 “들어오자마자 다 팔려나갈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면서 7월 중순에 4콘테이너(8만여병)를 추가로 수입하는 등 올해 안에 30 컨테이너 분량의 평양소주를 더 들여올 계획이라고 말하고, 적성국교역법 해제 등으로 수입량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기대했다.

그는 또 평양소주 수입 물량이 충분하지 않아 미 동부지역에만 공급했는데 9월 이후에는 서부지역에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에 북한산 제품을 수입하는 조건이 적성국교역법 해제로 관세가 낮아지는 것은 물론 품목별 허가에서 미수교국과의 교역허가로 바뀌어 덜 까다로워지고, 수입허가를 1년 단위로 자동 연장하는 과정에서 미 정부의 자의적 판단에 의해 허가가 취소될 수 있는 제한이 없어지는 등 전반적으로 개선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북미 교역이 전반적으로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면서 일반 소비제품 중 가장 전망이 좋은 북한산 제품은 의류가 될 것이라고 그는 예상했다. 박 대표는 자신도 소주 외에 다른 품목의 수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교역 활성화가 미국의 소비자에게 양질의 북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북한산 제품의 품질이 높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미국의 교포 등이 일확천금을 노리고 북한 상품 수입에 너도나도 나서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북측이 동포들의 재력 등을 다 파악했고, 미국에 산다는 것만으로 자금이나 신용도가 좋다는 환상을 더 이상 갖고 있지 않다며 북한에서는 “하루에 건물 10채를 지었다가 부셨다고 말하지 않으면 미국 동포가 아니라고 빈정거리는 얘기가 있을 정도”라고 전한 뒤 미국 역시도 북한과의 교역을 추진하는 사람들을 세심하게 관찰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