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ㆍ멕시코에 탈북자 400여명 거주”

미국과 캐나다 그리고 멕시코 지역에 탈북자 400여 명이 밀입국해 거주하고 있다고 미주 한인방송 라디오코리아가 26일(현지시간)전했다.

방송은 이날 미국의 이북도민회연합회 김호정 회장의 말을 인용, 특히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 내에는 탈북자 1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 회장은 “현재 샌디에이고 연방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탈북자는 18명이고, 이중 14명은 추방 재판을 기다리거나 추방 날짜를 기다리고 있다”며 “탈북자들이 미주지역에서 정착할 수 있도록 동포사회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