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협조관계, 더욱 발전할 것”

북한 노동신문은 17일 북-러간 경제.문화협조협정 체결 59주년을 맞아 게재한 논설에서 북한과 러시아 양국관계가 앞으로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조(북).러 친선협조관계 발전의 중요한 계기’ 제목의 논설에서 “조.러 친선의 강화발전은 두 나라 인민들의 염원과 이익에 부합되고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데 유익하다”며 “조.러 친선협조관계는 앞으로 두 나라의 공동의 노력에 의해 더욱 강화.발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가까운 인방이고 오랜 친선의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조.러 두 나라는 건전한 국제관계 발전과 정의로운 새 세계 건설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조선과 러시아는 지역의 안정과 평화보장, 주요 국제문제들의 공정한 해결을 위해 호상 협력하고 공동보조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최근년간 두 나라 사이에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 걸쳐 교류와 협조를 확대.심화시키기 위한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다”며 “조.러 친선은 쌍방의 이익과 새 세기 국제관계 발전의 요구에 부합되게 날로 좋게 발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문은 “우리는 강력한 국가 건설과 나라의 안전 보장을 위한 러시아 정부와 인민의 사업에서 성과가 이룩되고 있는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레리 수히닌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앞서 14일 대동강 외교단 회관에서 김용삼 철도상, 궁석웅 외무성 부상, 리명산 무역성 부상, 홍선옥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협정 59주년을 기념하는 연회를 개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