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 6자회담 재개 집중 논의”

러시아 크렘린궁은 김정일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간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프로그램과 경제협력을 논의할 것이라고 24일 공식 발표했다.


크렘린궁은 이날 언론발표문을 통해 “한반도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6자회담 조기 재개에 관한 의제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발표문에는 구체적인 회담 시간이나 장소는 언급되지 않았다. 하지만 김정일이 울란우데에 머물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이날 오후께 울란우데 근교에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당초 북러 정상회담은 이날 오전 울란우데 시내에서 남동쪽으로 20km 정도 떨어진 ‘소스노비 보르(소나무 숲)’에서 열릴 것으로 관측돼 왔다.


발표문은 “러시아는 남·북간 대화 및 협력 복원을 위해 평화적이고 정치·외교적인 해결방식을 한결같이 지지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2530만 달러 규모의 북·러 교역 문제, 남·북한과 러시아 3국의 경제 협력 문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은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