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 울란우데서 2시부터 시작

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이 24일 오후 2시(이하 현지시각)께부터 시베리아 동부 울란우데 시 외곽에서 시작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 55분께 회담장인 울란우데 동남쪽 외곽 ‘소스노비 보르(소나무 숲)’의 제11공수타격여단 영내로 들어갔다.


이에 앞서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오전 10시께 소스노비 보르에 먼저 도착해 김 위원장을 기다렸다.


김 위원장은 오전 9시 울란우데 시내의 소비에트 광장과 대형 상점 ‘메가티탄’을 둘러보는 등의 일정을 보낸 뒤 점심 식사 후 회담장으로 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에트 광장에는 러시아에서 제일 큰 레닌 머리 동상이 있다.


북-러 정상은 이날 6자회담 재개와 경제협력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이날 크렘린궁이 언론발표문을 통해 밝혔다.


크렘린궁은 양국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6자회담 조기 재개 문제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러시아는 남북 간 대화 및 협력 복원을 위해 평화적이고 정치·외교적인 해결방식을 한결같이 지지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김 위원장과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북·러 교역 문제, 남북러 3각 경제 협력 문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은 덧붙였다.


한편 이날 북-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아침부터 울란우데 시내와 회담장인 소스노비 보르로 이어지는 도로 주변에는 10~200m 간격으로 경찰들이 배치돼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 회담장으로 통하는 도로에서는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김 위원장은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회담이 끝난 뒤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특별열차가 귀로에 어떤 노선을 택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현지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중국을 거쳐 귀국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