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 열려…6자회담 재개 논의

김정일은 24일 정상회담에 앞서 만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에게 “멀리까지 비행기를 타고 와 줘서 고맙다”고 말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여기도 우리나라의 한 부분”이라면서 “이웃, 동반자 문제를 얘기할 때 거리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화답했다.


김정일은 “이번 여정에서 보고 싶었던 것을 다 볼 수 있었기를 바란다”는 메드베데프 대통령의 이야기에 “매우 즐거운 여정이었으며 보내주신 환대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북러 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2시(이하 현지시각)께부터 시베리아 동부 울란우데 시 ‘소스노비 보르(소나무 숲)’의 제11공수타격여단 영내에서 진행했다. 김정일과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회담 이후 공수부대원들의 낙하 시범을 관람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크렘린궁은 언론발표문을 통해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북한 핵프로그램과 경제협력 등이 논의될 것으로 발표했다. 


크렘린궁은 특히 “한반도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6자회담 조기 재개에 관한 의제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발표문은 또한 “러시아는 남·북간 대화 및 협력 복원을 위해 평화적이고 정치·외교적인 해결방식을 한결같이 지지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2530만 달러 규모의 북·러 교역 문제, 남·북한과 러시아 3국의 경제 협력 문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은 설명했다.


한편 이날 북-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아침부터 울란우데 시내와 회담장인 소스노비 보르로 이어지는 도로 주변에는 10~200m 간격으로 경찰들이 배치돼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 회담장으로 통하는 도로에서는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김 위원장은 메드베데프 대통령과의 회담이 끝난 뒤 부랴티야 오페라 극장에서 공연을 관람한 뒤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