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북한 경유 러 가스관사업 협력 강화”

북한 리용호 외무성 부상은 14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안드레이 데니소프 외교부 제1차관을 만나 한반도의 비핵화 및 북한 경유 러시아 가스관 건설 프로젝트에 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러시아 외교부는 회담 이후 성명을 통해 “양국 차관은 한반도의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에 관해 서로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양국 외교부 차관은 또 북·러 양자관계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특히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북한을 경유하는 가스관을 건설해 한국으로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러시아 외교부 측은 밝혔다.


리용호 부상은 러시아 방문을 마친뒤 중국도 방문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등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뉴욕을 방문했던 리용호 외무성 부상은 12일 북한 핵시설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이 가까운 시일 내에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