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녘 친구들에게 새교과서를

4일 오전 광주 무등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북녘 친구들에게 보내는 교과서용 종이 환송식’에서 어린이들이 남북 단일기를 흔들며 수송 트럭을 환송하고 있다.

이번에 북한에 보내는 교과서용 종이 40t은 광주.전남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가 광주지역 초.중.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난 5-6월과 7-9월 두 차례에 걸쳐 수집한 헌 교과서로 만들어졌다.

서로돕기운동 관계자는 “북한의 소학교나 중학교 교과서의 종이 품질이 좋지 않아 학생들이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교과서 종이 수집과 교육지원 기금 조성 등을 통해 남북 교육 교류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