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관대첩비 100년만에 고국품으로

유홍준 문화재청장 “1년 가량 국내 머문 뒤 북한 이송”

임진왜란 때 정문부(鄭文符) 의병장이 왜군을 물리친 것을 기념해 세워진 북관대첩비가 일제에 약탈된 지 100년만에 인천공항을 통해 고국 품으로 돌아왔다.

북관대첩비는 20일 오후 1시30분 일본 나리타공항을 출발해 오후 4시30분 대한항공 KE704편에 실려 9번 게이트 앞 계류장에 도착했다.

국방부 의장단의 호위 속에서 내려진 북관대첩비는 ‘100년만의 귀환 북관대첩비’라는 글귀가 새겨진 흰색 천에 씌워져 특수차량에 탑재돼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이송됐다.

이날 북관대첩비 봉영식에는 유홍준 문화재청장, 열린우리당 김원웅 의원, 무소속인 신국환 의원과 대첩비를 처음 발견한 최서면 국제한국연구원장, 초산 한일불교복지협회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유홍준 청장은 “북관대첩비 반환은 한일 과거사에서 아픈 상처를 치유한다는 의미”라며 “특히 민관과 남북이 협력했다는데 단순한 문화재 반환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유 청장은 이어 “북관대첩비는 6개월에서 1년 정도 우리나라에 머문 뒤 북한으로 갈 것을 북한측과 구두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북관대첩비는 높이 187㎝로 임진왜란 때 함경도 경성과 길주에서 정문부 의병장이 왜군을 물리친 것을 기념, 숙종 34년(1707년) 길주군에 세워진 것으로 1905년 러일전쟁 중 일제에 의해 약탈돼 그동안 야스쿠니신사에 방치돼 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