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관대첩비 복제비 9월 건립

예산확보가 어려워 건립 무산위기에 처했던 북관대첩비 복제비가 빠르면 오는 9월께 경기도 의정부시에 세워질 전망이다.

경기도 제2청과 의정부시는 1억3천여만원을 들여 오는 5월부터 의정부시 용현동 농포 정문부 장군 묘역(경기도기념물 제37호)에 높이 187㎝ 크기의 복제비 건립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제2청과 의정부시는 이를 위해 문화재청으로부터 오는 4월까지 북관대첩비 탁본 및 실측 자료를 제공받는 한편 정문부 장군 묘역 주변 정비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앞서 해중 정씨 송산 종중은 임진왜란 당시 의병들과 함께 전공을 세운 정 장군의 나라사랑 마음을 후세에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복제비 건립을 요청했으나 예산상의 이유로 사업추진이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문화재청도 다음달 1일 북한에 반환되는 북관대첩비를 기념하기 위해 올 연말까지 경복궁과 독립기념관 2곳에 복제비를 세우기로 하는 등 복제비 건립이 잇따르고 있다.

북관대첩비는 임진왜란 때 함경도 경성과 길주에서 정문부 의병장이 왜군을 물리친 것을 기념, 숙종 34년(1707년) 길주군에 세워진 것으로 1905년 러. 일 전쟁 중 일제에 의해 약탈돼 그동안 야스쿠니신사에 방치됐다가 100년만인 지난해 10월 반환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