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ㆍ중 공동운영 도소매시장 평양에 개업

북한과 중국의 기업들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도ㆍ소매 물품시장인 ‘보통강 공동 교류시장’이 23일 문을 열었다.

2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교류시장은 북한 무역성 산하 중앙수입물자교류총회사와 랴오닝 (遼寧) 태성국제무역유한공사 등 중국 기업들이 공동으로 운영하며 북한의 기관과 기업에 ‘경제건설에 필요한 제품’을 도매 또는 소매로 판매한다.
중앙통신은 교류시장의 정확한 위치와 규모는 밝히지 않았으나 평양 보통강 주변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리룡남 북한 무역성 부상은 교류시장 전시회 및 개업식 축하연설에서 “조(북)ㆍ중 두 나라 정부의 협력에 의해 교류시장이 개업됐다”면서 “시장은 두 나라 사이의 협조와 교류를 더욱 발전시키고 공동 이익과 번영을 위한 사업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화이러(于懷樂) 중국 단둥시 부시장 겸 시 무역촉진위원회 회장은 “중ㆍ조 두 나라는 전통적인 친선관계를 가지고 있다”면서 “조선 인민이 사회주의 건설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리학권 북한 국제무역촉진위원회 부위원장, 곡금생 평양주재 중국 경제무역참사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