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ㆍ미, 싱가포르서 양자회담 개최

북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4일 북핵 검증의정서 문제를 놓고 싱가포르에서 양자회담을 개최했다.

힐 차관보는 회담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6자회담 절차를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내용들이 무엇인지 모든 이를 이해시키고자 이 같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핵검증이 이번 양자회담의 주요의제였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앞서 싱가포르에 도착한 힐 차관보는 “우리는 검증이 어떻게 진행될지에 대한 명확한 로드맵을 원한다”며 서로 간 합의 사항에 대해 오해가 더 이상 없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 “무엇인가를 협상하러 이곳에 온 것이 아니다”라며 “협상은 오는 8일 월요일 베이징 (6자회담)에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대사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이번 싱가포르 회동에 대해 누구도 즉각적으로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국제적 지원을 대가로 원자로 폐쇄에 합의했지만 이후 핵시설 내 시료채취에는 합의한 적이 없다고 주장, 6자회담을 또다시 교착상태에 빠뜨렸다.

한편 힐 차관보는 2일 북한이 반드시 핵 검증을 위한 시료 채취에 합의하고 이를 명문화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