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20일 ‘화이트’ 2기 취임식

제43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20일 취임 선서식을 갖고 2기 임기를 시작한다.

부시 대통령은 취임사를 통해 전세계와 미국민들에게 이라크전, 북핵, 사회보장, 세제개혁 등 산적한 국내외 과제들을 처리하기 위한 국정철학을 밝히게 된다.

취임사에는 미국이 국내외의 ‘자유의 행진’을 선도해야 하며 해외에서의 민주주의 확장 노력과 ‘소유주의 사회’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며 북한과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이 있을 지 주목된다.

9.11 테러 이후 첫 취임식이라는 점에서 워싱턴 시내에는 55차례 역대 취임식 사상 가장 많은 1만여명의 경찰과 군이 곳곳에 배치돼 지상, 공중, 지하에서 물샐틈없는 경호 경비를 펼치고 있다.

보안당국은 19일 오후 7시부터 컨스티튜션가, 펜실베이니아가 등 의사당과 백악관 주변 도로들에 대해 통행 및 주차를 금지했으며, 4일간의 취임 축하행사가 모두 끝나는 21일 오후 4시를 기해 이를 해제한다.

워싱턴 시내및 주변 곳곳의 호텔이 부시 대통령 지지자들로 만원인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수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부시 반대자’들도 속속 워싱턴으로 몰려들고 있다.

20일 낮 12시 의사당 서편 정문 앞에서 열리는 취임선서식은 윌리엄 렌퀴스트 대법원장이 주재하며 지미 카터, 빌 클린턴, 조지 H.W. 부시 전대통령, 상ㆍ하원 의원, 대법관, 외교사절 등 귀빈 1천여 명과 각국 취재진, 시민들이 지켜 보게 된다.

취임 선서식에는 한승주 주미 대사를 비롯해 열린 우리당 신중식, 최성, 우윤근, 신계륜, 이종걸, 이광재, 이인영, 김태년, 한나라당 정형근, 박진, 남경필, 나경원, 박형준, 안명옥, 정의화, 민주당 한화갑, 김효석 의원 등이 참관한다.

취임식날 워싱턴은 다소 포근해진 0℃ 정도의 추위에 눈이 내려 모처럼 ‘화이트 취임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취임식후 축하 퍼레이드에는 가도에 50만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4천만 달러의 취임 행사 비용, 역대 재임 대통령으로는 가장 낮은 50%의 지지율, 부시 행정부 정책에 대한 여전히 양분된 여론 등을 놓고 논란이 제기되고 있으나 부시 대통령은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미소를 띤 얼굴로 18일 부터 시작된 리셉션과 무도회 등 취임 축하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부시 대통령의 취임 다음날인 21일 콘돌리사 라이스 지명자가 20일 개원되는 상원 본회의 승인을 거쳐 국무장관에 취임할 예정이나, 알베르토 곤살레스 법무장관 지명자의 경우 대테러전 포로 학대 논란으로 인준이 1주일간 연기됐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