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李대통령에 “우리 우정 소중히 생각” 친필 편지

▲ 25일 부시 대통령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필 서한 <사진 제공=청와대>

조지 부시 대통령이 25일 이명박 대통령에게 이달 초 방한 당시 환대에 감사하다는 뜻을 담은 친필서한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26일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서한에서 “친애하는 대통령님 그리고 여사님, 나와 로라(부인), 바버라(장녀)는 서울 방문을 정말 즐겼다”면서 “비록 여행이 너무 짧았지만 우리는 많은 것을 이룩했다. 회담은 내실있었고 우리의 공동이익은 진전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오찬에 감사드린다. 음식은 훌륭하였고, 대통령님께서 바버라도 초청해주신 것을 감사드린다”며 “저도 우리의 우정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존경과 함께 건안을 기원 드린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의 친필서한은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상황실이 25일 밤 9시 32분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실로 팩시밀리를 통해 보낸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정상회담 상대국 정상이 감사 서한을 보내는 경우가 있기는 하지만, 보통 타이프를 쳐서 보내지 친필로 직접 정성스럽게 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 5일 부인 로라 여사와 장녀인 바버라와 함께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 이명박 대통령과 3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소셜공유